note.

책상 위에 올려 두었던 키보드를 또 다시 등 뒤로 보내버렸다.

난 언제쯤 다시 음악을 만들게 될까.

반짝반짝 하던 창작의 시대가 저물어 버린건 아닐까 하는 걱정이 든다.

무언가 악상을 떠올리려고 애를쓰며,

잘 적지도 못하는 오선지를 애써 가지고 다니던 시절.

그런 열정이, 다시 돌아오진 않는 걸까.

곡을 쓰기 시작하면 열정이 돌아오게 될까.

이런 저런 상념이 가득해지는 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