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eet

미술계에 대한 생각은 접어두면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라는 형식에는 충실했던 것으로. 속도감있고, 갈등 구조 만들고, 캐릭터 구축하고. 차지량 작가의 경우 예고편에서 너무 많이 노출돼 상황이 금새 짐작되었다는게 좀 김빠지는 일 이었다는 정도.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