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부의 대물림은 더이상 ‘억울하면 성공해’로 치부될 문제가 아니다. 이 격차는 계속 벌어지게 될 것. 국가와 사회의 책임은 바로 이 격차를 합리적으로 최소화 시키려는 노력이 아닐까.

The Asahi Shimbun Korean
http://ift.tt/1pO66O8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