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내가 아는 예수님은, 누구보다도 약자의 편을 드셨던 개혁의 깃발이셨는데, 이땅의 ‘큰’ 목사님들은 왜 다들 ‘보수’라는 프레임에서 한 자리씩 하시고 ‘나라걱정’을 예배시간에 하시는지. 왜 자꾸 내가 기독교인이라는걸 어디가서 말하기 부끄럽게 만드시는건지. 이젠 ‘일부 기독교…’식의 변명도 무안할 지경.

한술 더 뜨는 전광훈 목사 ‘막말’ “대통령 연설 때 안 우는 사람은 국민 아냐”
http://ift.tt/1olbLyX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