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eet

딸에 대한 미안함으로 사도를 걷고 있는 사람에게 그들은 그의 인생 전체를 복기해주며 부끄러워 하라고 한다. 아마도 그는 인생의 순간순간을 하나하나 자식에 대한 죄책감으로 더 아파하게 될듯. 짐승같은-이라는 표현도 아깝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