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는것에 강하게 공감.
슬프다 못해 두렵기까지한 내용에
이제껏 그들을 향해, 사회를 향해 있었던 내 원망의 손가락이
결국 나를 가르키는 것 같아 부끄럽기 시작했다.

상자는 열렸고, 이제 우린 돌이킬 수 없는 세상으로 들어갔다.

Kimin Yang
http://ift.tt/1w0FAsj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