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eet

최근 미술관으로 유입되고 있는 대중은 확실히 ‘친절한’ 인터페이스를 선호하는 듯. 그래서 다중 인터페이스 구성이 항상 골머리. 봉준호 감독의 ‘괴물’을 ‘재미있는 영화’로 인식하거나 ‘사회성 있는 영화’로 인식하거나의 차이랄까. 물론 둘다 옳은 감상.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